태모님어머니 하나님의 무한한 사랑과 거룩한 은혜 (2)

작성자: 상생동이님    작성일시: 작성일2018-05-30 13:59:51    조회: 64회    댓글: 0

- 어머니 하나님의 무한한 사랑과 거룩한 은혜 (2) 


열 항목의 계율과 조직 개편

 

1928년 5월에 이르러 성도들의 신앙심이 점차 사욕과 감투욕에 젖어 도장 기운이 묵어가자 이를 안타까워하신 태모님께서 열 항목의 계율을 내려 주시고 잘못된 점을 바로잡게 하셨다. 

 

그러나 개심의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자 간부 조직을 새롭게 개편하셨다. 조종리 강씨 신도들 중 강운서(姜雲瑞)와 강원섭(姜元??) 성도만이 4정방에 임명되었다. 

 

이 때문에 칠성용정 공사 때부터 불만을 품기 시작한 조종리 강씨 신도 몇 명이 노골적으로 태모님께 불평을 늘어놓고 도장에 발길을 끊어버렸다. 이후로 그들의 모략과 방해 공작으로 인해 전국 각지에서 왕래하던 많은 신도들의 발길이 대부분 끊어졌다. 

 

 

왕심리 도장과 보천교 신도 구휼

 

1929년 8월 15일, 태모님께서 한가위치성을 올리신후에 정읍 왕심리(旺尋里)에 집 한 채를 사 놓게 하시고 이사할 준비를 하셨다. 

 

그리고 9월 18, 9일 경에 이르러 "인간의 원한이나 신명의 원한이 동일하니 할 수 없는 일이로다."하시고 정읍으로 이사하실 뜻을 밝히셨다. 

 

9월 21일, 태모님께서 강휘만(姜彙萬) 성도에게 도장을 물려주시고 김제역을 통해 왕심리로 이거하셨다. 정읍 왕심리는 대흥리와 이웃한 마을로 순흥 안(安)씨 집성촌이다. 태모님께서 이곳에 2년 6개월 동안 계시면서 집행하신 공사는 모든 원혼신 해원 공사, 후천창생 갱소년 공사, 인간 세상의 선악 판별 공사 등이다. 

 

태모님께서 머무르시는 동안 많은 보천교 신도들이 찾아와 굶주림을 호소하였다. 만유생명의 어머니이신 태모님은 그들을 긍휼히 여기시어 한 사람도 빠짐없이 모두 구제하셨다. 그리고 순교한 보천교 신도들의 해원치성을 올려 영혼을 위로해 주시는 등 생명을 살리는 일에 모든 정성을 다 바치셨다. 

 

 

용화동 도장과 세 살림 종결

 

1930년에 이르러 금구 용화동(龍華洞)의 이상호(李祥昊) 교단에서 태모님께 수차례 사람을 보내 용화동으로 가실 것을 간절히 청하였다. 그때마다 태모님께서는"금구로 가면 네 몸이 부서지리라."하신 상제님말씀을 들어 거절하셨다. 

 

1931년 7월 29일에는 용화동 교단의 이상호가 조학구(趙鶴九)와 함께 직접 태모님을 찾아와 용화동으로 본소를 옮기실 것을 간청하였다. 이 때 고민환 성도는 도국변천(道局變遷; 삼변성도)의 일이라 생각하고 태모님께 용화동으로 가실 것을 청하였다. 

 

그해 9월, 태모님께서 용화동에 행차하시어 상제님 성탄치성을 봉행하시고 돌아오셨다. 그리고 11월에 다시 가시어 동지치성을 봉행하신 후 도장 조직을 새롭게 구성하여 선포하셨다. 바야흐로 태모님의 용화동 도장이 출범한 것이다. 

 

태모님은 왕심리로 다시 돌아오셔서 도장 일을 모두 정리하시고 이듬해인 1932년 3월 20일에 비로소 용화동 도장으로 가셨다. 

 

 

용봉(龍鳳) 종통맥 공사

 

태모님께서 용화동 도장에 계실 때, 천지에서 신도가 크게 내려 자주 용봉(龍鳳)을 그리시고 그것을 깃대에 달아 꽂아 놓으셨다. 그리고 이상호에게 당부하시기를 "일후에 사람이 나면 용봉기를 꽂아 놓고 잘 맞이 해야 하느니라"하셨다. 이것은 곧 제3변 추수 도운의 지도자에 대한 용봉 종통맥 공사의 말씀이다. 

 

이 밖에 용화동에서 집행하신 주요 공사는 도전(道典) 성편 공사, 후천 대불(大佛) 도수와 선천 불교 막장공사 등이다. 

 

태모님께서 용화동에 오신 지 얼마 후, 일찍이 대흥리와 조종리 도장에서 그랬던 것처럼 태모님은 또다시 퇴색·변질되어 가는 신도들의 믿음에 안타까워하셔야 했다. 

 

고민환 성도가 탄식한 대로, 태모님의 신도(神道)세계를 이해하지 못한 신도들이 허례를 일삼고 생명을 다루는 도업을 앞에 두고 장난삼아 망동했던 것이다. 

 

한결같은 마음, 천지일심으로 상제님과 태모님의 뜻을 받들어 신앙하는 일꾼이 너무도 드물었다. 

 

태모님은 다시 도(道) 살림을 옮기셔야 했다. 일찍이 거미의 이치를 들어 오성산으로 가실 뜻을 밝히신 적이 있었다.

 

태모님께서 고민환에게 "너의 집 근처에 오성산이있느냐? ... 거미가 집을 지을 때는 이십사방(二十四方)으로 줄을 늘여서 짓고, 다 지은 뒤에는 남이 알지 못하게 한편 구석에 숨어 있는 법이니 너는 그곳을 떠나지 말라."하시니라. (11:119:1~2) 

 

1932년에 옥구 신도 문명수(文明洙)와 이중진(李仲振) 성도가 태모님께 문안차 찾아왔다. 이날 태모님께서 두 사람에게 '동지치성을 오성산에 가서 봉행할 뜻'을 말씀하시고 '오성산 도장을 속히 완공하라'고 재촉하셨다. 

 

 

오성산 도장과 은거(隱居) 생활

 

1933년 11월 5일 동지 하루 전, 태모님은 세 살림 도운의 파란곡절을 뒤로하시고 용화동을 떠나 오성산(五聖山) 도장으로 옮겨가셨다. 

 

온갖 고초를 다 겪으신 태모님께서는 건강이 너무도 쇠약해지셔서 오성산 도장으로 올라가실 때에는 한 성도의 등에 업혀서 올라가셨다. 

 

태모님께서 이곳에 은거(隱居)하시면서 보신 공사는 '개벽기에 억조창생을 살려 내는 공사'와 '전선필(田先必) 성도에게 붙이신 말씀 증언 사명 도수'등이있다. 

 

태모님께서 오성산에 오신 이후로 익산, 전주, 임피, 옥구 등지의 신도들이 종종 찾아와 문후를 드렸다. 그런데 도장 살림이 매우 어려워서 어떤 때는 고춘자(高春子) 성도가 아랫마을에서 음식을 구해 태모님을 봉양하기도 하였다. 

 

 

태모님의 선화(仙化)

 

태모님께서 오성산에 오신 지 2년이 지난 1935년에 하루는 성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희 아버지한테 빨리 가야 너희들이 잘될 것이라."하셨다. 또 2년 전부터 종종 '을해년에 임옥에서 땅 꺼진다'고 하시면서 장차 선화(仙化)하실 것을 말씀하셨다. 

 

10월 5일 저녁, 태모님께서 목욕물을 데우게 하여 친히 목욕을 하신 후에 새 옷으로 갈아입으시고 자리에 누우셨다. 두어 시간이 지나 6일 축(丑)시가 되자 상제님의 어진을 향해 손을 흔드시더니 "너희 아버지가 벌써 오실 때가 되었는데."하고 세 번 거듭 말씀하신 후에 조용히 선화하셨다. 

 

그 동안 태모님께서는 창생들의 원한과 죄업을 대속하시고 액(厄)과 척을 끌러 주시며 대개벽기에 처한 인류를 하나라도 더 건져서 후천 오만년 선경세계로 넘겨주시기 위해 당신의 모든 생명까지 다 불사르셨다. 

 

만유 생명의 어머니 하나님으로서 베풀어 주신 태모 고수부님의 무한한 사랑과 거룩한 은혜는 이 우주가 다하도록 영원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