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제님증산상제님의 생애

작성자: 상생동이님    작성일시: 작성일2018-04-26 18:11:55    조회: 302회    댓글: 0

 

 

증산상제님의 생애

 

[1] 탄강과 성장 

 

‘상제’란 어떤 분인가

 

증산상제님은 누구신가?

 

* 이 천지가 뉘 천지인고? 내 천지로다. 나는 옥황상제니라. (『도전』2:12)

 

상제님은 당신을 ‘천지의 주인인 옥황상제’라 하셨다.

 

‘상제’는 위 상 자, 하느님 제 자,‘ 천상에 계신 가장 높으신 하나님(The highest God)’이라는 뜻이다. ‘상제’는 동방 문화에서 ‘천상에서 하늘과 땅을 다스리며 인간에게 명을 내리시는 대우주의 통치자 하나님’을 부르는 하나님의 호칭이었다. 또한 그  상제님이 계신 곳을 ‘옥경玉京’이라 하며, ‘옥경에 계신  상제님’이므로 ‘옥황상제’라 하였다.

 

 

상제님의 탄강

 

19세기 말, 서양에서 일어난 근대화의 바람이 폭풍으로 돌변하여, 동양을 검은 먹구름 속에 가둔 채 혹독하게 후려치고 있었다. 서세동점西勢東漸으로 인해, 동방의 조선 또한 꺼져가는 촛불처럼 망국의 위기로 빠져들었다. 동양이 서양으로 둥둥 떠내려가고 있던 바로 그때, 천상의  상제님이 해 뜨는 동방 조선 땅에 인간의 몸으로 강세하셨다.

 

신미(1871)년 9월 19일 자시, 하늘에서 선녀 둘이 내려와 산모를 보살피는 가운데 아기  상제님 은 큰 종소리와도 같은 우렁찬 첫 울음을 터뜨리셨다. 그 순간, 그윽한 향기가 집 안에 가득 차고 상서로운 기운이 온 집을 밝게 둘러쌌다. 그 기운은 하늘까지 통하여 이레동안이나 지속되었다.

 

상제님은 전라도 고부군 우덕면 객망리(客望里 일명 손바래기) 시루산 아래(지금의 정읍시 덕천면 신월리 신송마을), 가난한 농부 강흥주(姜興周, 휘는 文會)와 순박하고 어진 여인 권양덕權良德의 맏아들로 태어나셨다.  상제님의 휘(이름)는 한 일一자, 순박할 순淳자 일순一淳, 증산甑山은  상제님의 도호道號이다.

 

 

『도전』속에 생생하게 살아계신  상제님 

 

상제님이 세상을 다녀가신 지 100여년, 인류사에 새 문명의 지평을 열어 주신 상제님 의 성적聖蹟이『도전道典』속에서 환히 드러났다. 수십 년 동안 철저한 현장답사와 증언 채록을 통해 인간으로 왔다가신  상제님 의 생애와 행적을 수록한 증산도『도전』원전이 간행된 것이다.

 

『도전』이 전하는  상제님 의 주요 말씀은 무엇인가?

 

* 지금은 온 천하가 가을 운수의 시작으로 들어서고 있다. (2:53)

* 내가 혼란키 짝이 없는 말대末代의 천지를 뜯어고쳐 새 세상을 열고 비겁否劫에 빠진 인간과 신명을 널리 건져 각기 안정을 누리게 하리니 이것이 곧 천지개벽天地開闢이라. (2:42)

* 나의 도는 상생相生의 대도이니라. (2:18)

 

증산상제님은 지구촌 인류가 살고 있는 현 시점이 ‘온 천하가 가을 운수의 시작으로 들어서는 때’, 곧 우주년의 큰 계절이 선천(봄여름)의 말기에서 후천 가을로 바뀌는 개벽기로서‘혼란키 짝이 없는 말대’라고 선언하셨다.

 

그러면서 당신의 상생의 대도로써 하늘과 땅을 뜯어고쳐 새 세상을 열고, 비겁에 빠진 인간과 신명을 널리 건지신다고 하신다. 그동안 누구도 온전히 이루지 못했던 인류 구원을 ‘천지를 뜯어고쳐서 ’성취하시겠다는 것이다.

 

 

도호 ‘증산’

 

상제님은 어린 시절부터 밖으로 다니며 세상을 경험하셨다. 늘 산하정기를 호흡하며 독서와 수행과 명상을 병행하셨다.

 

열아홉 살 되던 해에,  상제님 은 시루산에서 공부하시며 스스로 호를 시루 증 자 뫼 산 자, ‘증산甑山’이라고 하셨다.

 

이 ‘증산’이라는 도호에는 여러 가지 의미가 깃들어 있다. 시루는 본래 곡식을 넣고 떡을 찌는 질그릇이다. 여기에는 천지의 가을철을 맞아 인간으로 오신  상제님 께서 선천의 미성숙한 모든 문화를 한데 모아, 마치 시루에다 떡을 찌듯 푹 익혀서 성숙된 문화를 여신다는, 가을철의 추수 정신이 담겨 있다.

 

‘증산’은 온 우주 만물을 다 품어 안으신, 천지의 주인인 상제님의 신원을 드러내주는 존호이다. 

 

 

시루산과 상제님 

 

또『도전』을 보면 “시루산은 호남서신사명湖南西神司命을 관장하는 주인산主人山이라.”하신 말씀이 있다. ‘호남서신사명’이란 무슨 뜻일까?

 

‘호남’은  상제님 이 오신 전라도 지방을 말한다. 그리고‘서신’의‘서’는 방위로 서쪽을 뜻하기도 하지만, 동양의 우주변화원리로 볼 때는 금金, 가을을 가리킨다. 따라서‘서신’은 가을철에 오시는 신(하느님),  상제님인 것이다.

 

이 서신사명의 구체적인 내용은 무엇인가?

 

안운산 태상종도사님은 "천지는 봄철에는 천지에서 생명을 낳고 가을철이 되면 열매만 남기고 다 죽여 버린다春生秋殺. 이것은 만고불변의 천리요 대자연의 이법이다."라고 하셨다. 

 

지구년의 계절 변화에서도 봄여름철에는 산과 들에서 초목의 싹이 터서 자라지만, 가을철이 되면 숙살지기肅殺之氣가 내려와 열매만 남고 다 말라 떨어져 죽어버리지 않는가.

 

이 하늘과 땅이 처음 열린 선천 봄 개벽 이래, 지상에 출현한 인간도 마찬가지다. 여름철까지는 인간과 문화가 지구상에 무한히 벌어져 나가지만, 천지의 큰 가을철이 되면 인류도 생명의 열매로 영그는 씨종자만 남고 그 나머지는 낙엽처럼 떨어져 버린다. 이름 하여 인간개벽이다! 

 

가을은 추살의 위기에서 성숙한 열매를 거두는 추수철이다. 그래서 가을이 되면 농부가 일 년 동안 땀흘려 농사지은 것을 추수하듯이, 우주의 가을 개벽철이 되면 천지의 원 주인이신  상제님 이 오셔서 인간 생명(인종 씨)을 거두시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  상제님이 이 세상에 내려오신 목적이며 ‘서신사명’의 기본 뜻이다.

 

 

수행과 도통

 

상제님은 수년 동안 세태와 인정을 체험하기 위해 천하유력을 하신 뒤,‘ 기존의 법술로는 이 세상을 건질 수 없다. 모든 일을 자유자재로 행할 수 있는 조화권능이라야 이 세상을 건질 수 있다’하시고 수도에 더욱 정진하셨다.

 

31세 때인 신축(1901)년 6월 16일,  상제님 은 모악산에 올라 대원사 칠성각으로 들어가 일심으로 수행을 하셨다. 그리고 스무하루 째 되던 7월 7일, 천둥과 지진이 크게 일어나고 상서로운 큰비가 쏟아져 내리는 가운데 마침내 천지대신문天地大神門을 여셨다. 만고에 없는 대 도통을 하신 것이다.

 

본래 상제님은 하늘과 땅, 만물의 속을 환히 들여다보셨을 뿐 아니라 사람의 마음속까지도 다 꿰뚫으셨던 분이다. 그럼에도  상제님 은 어려서부터 생활 속에서 늘 수행과 명상을 하시고, 대원사 칠성각에서 정심수도를 통해 도통을 하셨다.

 

증산상제님께서 수행을 하신 이유는, 기존의 성자들과는 전혀 다르다. 기존의 성자들이 하늘의 뜻을 알고 성령을 받아내려 인간을 교화하기 위한 것이었다면,  상제님은 천지의 주인으로서 이 세상을 건지기 위해, 그 본연의 조화권능인 삼계[천지인]대권을 회복하여 자유자재로 쓰시기 위함이었다. 그렇게 해서 상제님은 당신의 크신 조화권으로 천지를 뜯어고치고 인류를 성숙시켜 당신의 꿈인 상생의 새 천지를 건설하신 것이다.

 

 

[2] 천지공사

 

병든 하늘과 땅

 

상제님은 신축(1901)년에 도통을 하신 뒤, 기유(1909)년 어천하시기 직전까지 9년 동안 천지공사天地公事를 보셨다.

 

왜 상제님은 천지공사를 보시지 않으면 안 되셨을까?

 

상제님은 당신께서 천지 만물을 다스리시는 이법을 ‘생장염장生長斂藏’이라고 밝혀주셨다. 곧 천지와 천지 안의 만물은, 태어나生자라고長성숙하여 열매를 맺고斂휴식을 하는藏, 네 단계를 한 주기로 순환 변화하는 것이다. 하루 낮과 밤의 변화도, 지구1년의 변화도, 인간의 한 생애도, 인간이 태어나 사는 큰 집인 대우주 천체의 변화도(우주1년), 이 틀에서 벗어날 수가없다.

 

그런데 앞에서 인용한 말씀처럼, 지금 천지의 계절이 가을 운으로 들어서고 있다. 지금은 선천 봄여름을 지나 후천 가을로 넘어서는 때다. 분열, 발달하던 양陽의 시대에서 통일, 수장하는 음陰의 시대로 꺾어진다. 천지의 질서가 바뀐다.

 

상제님은 지나간 봄여름철은 상극相克의 질서로 운행되어 왔다고 말씀하셨다. 상극이란‘서로 극한다, 서로 이긴다, 서로 경쟁을 한다’는 뜻이다. 상극은 천지에서 만물을 낳고 기르는 생장의 질서다. 그때는 서로 경쟁을 하면서 끊임없이 성장, 발달을 하는 때다.

 

하지만 그로 인해 선천의 인류 역사는 약육강식, 우승열패, 남존여비 등 분란과 쟁투로 점철되었다. 하늘과 땅이 병들고 인사가 도의에 어그러졌다. 온갖 부조화와 불평등 속에서 살다가 제 뜻을 펴지 못하고 죽은 원한 맺힌 신명들이 천지에 가득히 찼다. 아무리 자비와 사랑을 외쳐도, 그 원한의 불길은 잠재울 수가 없다.

 

그리하여 천지의 질서가 바뀌는 가을 개벽철을 맞아, 추살기운이 들어오면서 큰 화액禍厄이 함께 일어나 인간 세상이 멸망당하기에 이르렀다.

 

천상 신명계에서 이러한 인간 세상의 비극을 내다본 마테오 리치(이마두) 신부님이 신성 불보살들과 함께 논의를 해 보았으나, 인류를 건질 뾰족한 방법이 없다. 그래서 천상 궁궐에 계신  상제님 께 나아가,  상제님 의 강세와 인류 구원을 하소연하였다. 이에  상제님 이 인간의 몸으로 이 땅에 오셔서‘이마두가 신명들을 거느리고 구천에 있는 나에게 호소하여 옴에 이를 물리치지 못하고 내려오게 되었다.’고 하셨다.

 

여기서 신명이란 어떤 존재인가? 안운산 종도사님의 말씀에 따르면 신명은 육신이 없는 사람이다. 사람이 죽으면 육신은 흩어지지만, 그 영혼은 신명으로 태어나 각기 닦은 바에 따라 오래도록 살아 있다. 그 신명들이 내내 우리네 조상들이다.

 

“하늘땅과 인간세상이 모두 병들었다”고 하신  상제님 은 당신의 임무[職]를‘의원’이라 하시고 천지 병을 고쳐 주시기 위해 천지를 뜯어고치신 것이다.

 

 

천지공사의 큰 틀

 

상제님 은“이때는 해원解寃시대니라”선언하시고, 신명 해원을 위해 먼저 주요 신명들을 모아서 신명정부를 구성하셨다. 신명정부는 한마디로 이 우주를 다스리는 사령탑이다.  상제님 은 신명들에게 각자의 기국과 역량에 알맞은 자리를 주시고 일을 맡기셨다. 그렇게 해서 신명 해원이 됨과 더불어, 신도의 조화로써 천지의 새 판이 열려 나가도록 새 역사의 이정표를 짜 놓으셨다. 이것이 천지공사다.

 

천지공사는 크게 이 세상 역사가 나아가는 세운世運공사와,  상제님 의 도업이 이 세상에 뿌리 내려지는 도운道運공사로 나눌 수 있다.

 

 

-세운공사의 핵심, 오선위기와 난장판 씨름 도수

 

먼저 세운공사는 단주丹朱해원 공사를 머리로 하여 이루어졌다.

 

단주는 4,300년 전 당唐나라 요堯임금의 아들이다. 본래 단주는 천하를 대동세계로 만들고 싶어 했던 평화주의자였다. 하지만 요임금은 자신과 정치 이념이 전혀 다른 단주를 불초하다며 못마땅하게 여겼다. 그리하여 천하를 순舜에게 넘겨주고, 아들인 단주에게는 바둑판을 만들어 주어 바둑으로 소일하게 하였다. 결국 단주는 모든 꿈이 좌절된 채 바둑으로 세월을 보내다가 원한을 품고 세상을 떠났다.

 

상제님은 “이제 원한의 역사의 뿌리인 당요의 아들 단주가 품은 깊은 원을 끄르면 그로부터 수천 년 동안 쌓여 내려온 모든 원한의 마디와 고가 풀린다”하시고 공사를 보셨다. 그리고 ‘단주를 자미원紫微垣에 위位케 하여 세계 통일을 주도하는 머리로 삼는다’하셨다.여기서 오선위기五仙爲碁바둑판 도수가 나온다.

 

오선위기란 다섯 신선이 바둑을 둔다는 뜻이다.  상제님 께서는“현하대세를 오선위기의 기령으로 돌린다. 두 신선은 판을 대하고 두 신선은 각기 훈수하고 한 신선은 주인이다”라고 말씀하셨다. 다섯 신선이 바둑을 두는데, 그 중 한 신선이 주인이라는 것이다. 현실 역사에서 지구촌 4대 강국(=네 신선)이 주인인 한 나라를 둘러싸고 힘겨루기를 하는 곳, 그곳이 바로 한반도다. 한반도가 바둑판인 것이다.

 

그런데  상제님은 여기에 다시 난장(亂場)의 씨름판 도수를 붙이셨다. 옛날에 우리나라에서는 장이 열리면 씨름판을 벌였는데, 씨름판은 애기판과 총각판과 상씨름판으로 이루어진다. 세 번 변해서  상제님  일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 현하대세가 씨름판과 같으니 애기판과 총각판이 지난뒤에 상씨름으로 판을 마치리라.… 씨름판대는 조선의 삼팔선에 두고 세계 상씨름판을 붙이리라. (5:7)

 

그렇게 해서 애기판은 제1차 세계대전으로, 총각판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현실화 되어 끝났다. 그리고 상씨름은 1950년도에 발발한 한국전쟁이다. 상씨름 전쟁은 지금 휴전 상태로, 아직 끝이 나지 않았다.

 

애기판도 오선위기였고, 총각판도 오선위기였고, 상씨름판도 오선위기 도수로 돌아간다. 지금 육자회담이 오선위기 형국이다. 주인인 한 나라가 남한과 북한으로 둘로 나뉜 바람에 육자회담이 된 것이다. 이 한반도의 남북 상씨름이 바로 세계 상씨름이다.

 

 

-도운공사의 핵심, 종통을 전수하신 수부책봉 공사

 

도운공사의 핵심은, 수부님께 종통대권을 전수하신 수부 책봉 공사다.

 

상제님은 당신의 아내를 종통 계승자로 삼고‘수부首婦’라고 하셨다. 수부란 머리가 되는 지어미라는 뜻이다. 하늘땅에 살고 있는 모든 인간과 신명의 어머니가 되는 분! 뭇 창생의 크신 어머니이다. 그래서 우리는 수부님을 태모太母님이라 부른다.

 

* 수부 도수로 천하 만민을 살리는 종통대권은 나의 수부, 너희들의 어머니에게 맡긴다. (11:345:7)

 

이 공사 후  상제님 은 모든 주요 공사를 태모님과 함께 보셨으며, 태모님의 의견을 일일이 물으셨다. 이렇듯  상제님 이 여자인 수부님께 종통대권을 전수하신 것은 인류 문화사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첫째,“ 천지에 독음독양은 만사불성이니라.”고 하셨듯이, 만물은 천지의 음양 조화 속에서 태어나 살아가는 것이다. 따라서 인간의 새 역사를 열기 위해서도 천지부모가 정음정양으로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그래서 천지의 살림을 주관하시는 아버지 하나님만 인간으로 오시는 게 아니라, 어머니 하나님이 함께 강세하시는 것이다. 이것이 음양합덕의 이치다.

 

둘째, 무엇보다 해원시대를 맞아, 수천 년 동안 남자들에게 억눌리고 천대받아 온 여자들의 원한을 풀어주신 것이다.

 

셋째, 또 실제로 인간 생명을 낳아주는 분은 어머니가 아닌가.  상제님 은 어머니가 생명을 낳아주듯이, 후천의 새 역사도 어머니 하나님인 태모님으로부터 시작되게 하신 것이다.

 

상제님 의 수부공사에 의해 태모 고 수부님은  상제님 이 어천하신 지 2년 후(1911년),  상제님 의 성령으로 도통을 하시고 처음으로 도장 문을 여신다.  상제님  도업의 첫 씨를 뿌리신 것이다. 이것이 제1변 도운의 시작이다. 그리고  상제님  공사의 인사를 맡으신 대권자에 의해 2변, 3변으로 전개된다. 지금은 바로 개벽의 실제상황에서 의통성업을 실현하는 제3변 추수도운이다.

 

이것이 천지공사 세운·도운의 큰 틀이다.

 

 

세운의 결론은 도운

 

세운의 결론은 도운이다.  상제님 께서는“병病으로써 병兵을 막는다”하시고 세운의 상씨름 마무리 공사에 병란 도수를 붙이셨다. 괴병으로 상씨름을 마무리 한다는 말씀이다.

 

그리하여 괴질 병겁상황에서  상제님 의 도권道權으로 인간생명을 건지는 의통醫統을 종통 계승자에게 내려 주셨는데, 바로 이 의통이  상제님 께서 집행하신 9년 천지공사의 총결론이다. ‘의통’은 문자적으로‘살려서 통일한다’는 뜻이며, 그 의통의 바탕이 태을주다. 하지만 병겁으로 개벽이 끝나는 게 아니다. 지축이 정립되는 마지막 자연개벽이 있다.  상제님 이‘방위를 돌려놓으심’으로써, 바다가 육지 되고 육지가 바다 되는 지각의 대변동이 일어난다. 이로써 천지와 인간은 신천지의 바른 새 질서, 정역正易의 세상으로 들어서게 된다. 이름 하여‘세벌개벽’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상제님의 어천

 

상제님은 9년 동안 공사를 행하시어, 병든 천지를 뜯어고치고 후천 인간 생활의 모든 질서를 세세하게 결정하셨다. 사소한 인간의 일상생활에서부터 천지의 큰 틀에 이르기까지, 실로  상제님 의 손길을 거쳐 나가지 않은 것이 없다.  상제님 은 그 모든 것을“파리 죽은귀신이라도 원망이 붙지 않게”천리(天理)와 지의(地義)와 신도(神道)와 인사(人事)에 가장 합리적으로 틀을 짜 놓으시고, 모든 것이 제 도수에 맞추어 인사로 실현되도록 굳게 바탕을 정해 놓으셨다.

 

그리고 마침내 1909년 음력 6월 20일,  상제님 은 성도들을 모두 모이게 하여 천지공사가 종결되었음을 선언하신다. 그로부터 나흘 후인 음력 6월 24일, 검은 먹구름이 가득한 하늘에 천둥과 번개가 요란하고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상제님 은 하늘궁궐로 돌아가셨다.

 

 

[3] 상제님의 어천과 일꾼의 사명  

 

 

상제님의 어천

 

상제님은 9년 동안 공사를 행하시어, 병든 천지를 뜯어고치고 후천 인간 생활의 모든 질서를 세세하게 결정하셨다. 사소한 인간의 일상생활에서부터 천지의 큰 틀에 이르기까지, 실로  상제님 의 손길을 거쳐 나가지 않은 것이 없다.  상제님 은 그 모든 것을“파리 죽은귀신이라도 원망이 붙지 않게”천리(天理)와 지의(地義)와 신도(神道)와 인사(人事)에 가장 합리적으로 틀을 짜 놓으시고, 모든 것이 제 도수에 맞추어 인사로 실현되도록 굳게 바탕을 정해 놓으셨다.

 

그리고 마침내 1909년 음력 6월 20일,  상제님은 성도들을 모두 모이게 하여 천지공사가 종결되었음을 선언하신다. 그로부터 나흘 후인 음력 6월 24일, 검은 먹구름이 가득한 하늘에 천둥과 번개가 요란하고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상제님은 하늘궁궐로 돌아가셨다.

 

 

일꾼의 사명

 

상제님이 공사를 보신 이후, 이 지구촌의 역사는  상제님이 짜 놓으신 틀 그대로만 전개되고 있다.  상제님은 ‘이제는 인간이 천지의 일을 이루는 인존시대人尊時代’라 하시고, 당신의 도업이 인간의 손에 의해 지상에서 이루어지도록 하셨다. “모사재천 성사재인謀事在天成事在人”이라, 곧 당신이 천상 신명정부에서 틀을 짜 놓았는데, 그것을 이루는 것은 사람에게 달렸다는 뜻이다. 또 “평천하平天下는 내가 하리니 치천하治天下는 너희가 하라”는 말씀도 있다.

 

안경전 종도사님은  상제님의 천지공사가 현실 역사로 드러나는 이 과정을 이理-신神-사事의 원리로 쉽게 정리해 주셨다.  상제님께서 짜 놓으신 도수(理)에 따라 천상의 신명들이 먼저 행하면(神), 그 신명 기운에 감응하여 인간이 역사로 실현(事)을 하게 되는 것이다. 결국  상제님의 천지공사는 당신님의 천명을 받은 일꾼들에 의해 성사된다.

 

강증산 상제님 의 문화는 선천의 문화와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 새로운 문화다. 안운산 태상종도사님의 말씀과 같이, 선천 성자들의 문화는 봄여름철에 무성했던 줄기와 꽃에 비유되고, 아버지 하나님이신  상제님의 문화는 가을철의 열매에 비유된다. 열매에는 뿌리 기운, 줄기 기운, 꽃의 기운이 다 함축되어 있다. 지난날 성자들의 가르침은 구원의 법방이 각기 다른 교리 체계를 갖고 있지만,  상제님의 가르침은 천지 이법을 바탕으로 한 보편적이고 합리적인 통일 문화, 결실 문화로서, 기존 성자들의 문화를 모두 수용한다.

 

지금도 피를 부르고 있는 뿌리 깊은 인종 갈등과 종교 대립, 전쟁과 인간 생명을 위협하는 환경문제라든지 질병 문제, 식량 문제 등 수천 년 동안 누적되어 온지구촌의 모든 문제가 강증산  상제님 의 도법으로 비로소 극복된다. 앞으로 인류를 괴롭혔던 숱한 모순과 부조화가 바로잡히고 원한과 갈등이 완전히 해소된다. 이 지상에 상제님 의 대이상향이 실현되어 인류가 한가족 되어 잘 사는 상생의 후천선경, 조화선경낙원이 열린다.

 

역사가 시작된 이래 수천 년 동안 이어진 하늘의 모든 신들과 선천 성자들을 비롯한 수천만 구도자들의 기도와 염원이, 상제님의 조화도법으로 마침내 지상에서 열매를 맺게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