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의 세계용호비결 - 도가 수행의 핵심

작성자: 상생동이님    작성일시: 작성일2018-07-27 21:34:59    조회: 455회    댓글: 0

도가 수행의 핵심에 대해 가장 간결하게 쓰여진 글이니 읽어보십시오. 

 

----

 

용호비결 (龍虎秘訣) 

 

 

修丹之道 至簡至易로되 而今其爲書 汗牛馬 充棟宇하고 且其言語 太涉恍惚難了

라 故로  古今學者 不知下手之方하야 欲得長生이라가  反致夭折者多矣오. 至於

參同契一篇은 實丹學之鼻祖나 顧亦參天地하고 比卦爻하야 有非初學之所能려測

일새 今術其切於入門而易知者苦干章하노라.  若能了悟즉一言足矣니라 盖下手之

初는 閉氣而已니라.

 

단을 수련하는 도는 지극히 간단하고 지극히 쉽다.  이제 이 도에 관책이 너무

많아서 서고로  가득찰 지경이지만, 그렇다하더라도 그걸  말로하자니 깊이 있

게 통찰(섭렵)하기는 황홀하도록 어려웠었다. 그래서 예나 지금 배우는 이들이

손댈 방도를 몰라 장생을 얻고자 바라다 오히려  요절을 부르는 이가 많다. 참

동계 한편은 실로 단학의  비조이지만 생각컨대 역시 천지를 헤아리고 괘와효

에 빗대고 또  처음 배움에 능히 약간의(좀 먹듯 파고듬)  짐작할 바도 아니어

서, 이제 그 입문의 절실한(중요한) 것들을 되도록 쉽게 알 수 있도록 몇 개의

장으로 서술한다. 능히 딱 깨달을  수 있으면 한 마디 말로 족하다. 대개 손대

는 처음은 폐기할 따름이다.

 

(此所謂一言之訣  至簡至易之道  古人皆秘此而不出不欲便言  古人未知下手之方

不知修丹於氣息之中 而外求於金石 欲得長生反致夭切 哀哉라.)

 

 

 

이것이 소위  한 마디의 비결이다. 매우  간단하고 쉬운 길이지만, 옛사람들이

모두 이를 비밀로하여  쉬운 말로 하고자 하지 않았고  드러내지도 않았다. 그

래서 사람들이  손대는 방법을 알지 못하고  氣息 가운데 단을 수련함을  알지

못하고, 밖의  金石에서 구하여 장생을  얻고자 하다가  오히려 요절을 부르니

슬프도다!

 

今欲閉氣者는 先須靜心하고 疊足端坐하야  (所謂金剛坐也)垂簾下視하야 鼻對臍

輪하며 (工夫精神全在於此當是時夾脊如車輪) 入息綿綿하고  出息微微하야 常使

神氣로 相住於臍下一寸三分之中이니

 

이제 閉氣하려는 이는  먼저 모름지기 마음을 깨끗이 하고,  다리를 포개어 단

좨 앉아,  (소위 금강좌) 발을 드리운것처럼  아래를 보고,눈은 코끝(?白)을

대하고 코는 배꼽을 대하여  (정신을 공부함은 전부 여기 있으며 이때에  협척

을 차바퀴처럼.....)들이쉬는 숨은 면면(누에가 실을 뽑 듯)히 하고 내쉬는 숨

은 미미(있는 듯  마는 듯)하게하여 항상 神과 氣를 부려  배꼽아래 일촌 삼분

가운데 서로 머물게 하라.

 

 

 

 

不須緊閉 不出至於不可忍  惟加意下送 略如小便時 所謂吹噓賴巽風 苟能靜心垂

頭下視 眼視鼻白 鼻對臍輪  즉氣不得不下 當閉氣之初 便覺 胸次煩滿 或有刺痛

者 或有雷鳴而下者 皆喜兆也

盖上部風邪 爲正氣所迫 流入於空洞處 得其傳送之道 然後氣自平安 病自消散 此

乃初頭道路 亦可謂片餉證驗 常患胸腹者 尤宜盡心 其效最妙

 

모름지기 팽팽하게  閉하지 않는다. 참을 수  없는 데 이르러  내 놓지 않으며

(오해 없기바람),다만 뜻을  더하여 아래로 보낸다.-대략 오줌  눌때처럼 이른

바 취허뢰손풍- 부드러운 바람에 힘입어 (巽:易의 뜻은 잘 받아들이는 덕:방위

는 동남間) 吹-숨기운을 내어 보냄 噓-천천히 내붐(탄식하듯), 다만 능히 마음

을 맑히고 머리를 드리워 아래를 보고, 눈은  鼻白을 보고 코는 배꼽을 대한즉

기는 부득불 내려간다.  마땅히 폐기초에는 편안함을 느끼다가  가슴이 점차로

벙벙이 차서,  혹 찌르는(刺) 통증이  있거나, 혹은 꾸르륵 울리면서 내려가는

것은 모두  좋은 징조라. 어찌上部風邪가  正氣에 쫓겨서  비어있는 깊은 구멍

(골짜기)가 있는  곳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겠는가. 그 전송의 도를 얻은  후에

氣는 스스로 평안해지고, 병은 스스로 사글어 없어지는데, 이는 이리하여 도로

의 초두가 된다. 이또한 편향증험이라 할만하다. 늘 가슴과 배가 아픈 이는 더

욱더 옳게 마음을 다하면 그 효과는 가장 묘한 것이라.

 

 

 

念念以爲常하야 至於工夫稍熟하야  得其所謂 玄牝一竅면 百竅皆通矣니라 胎息

於竅中 得此一竅  즉修仙之道者也 由是而胎息하고 由是而行周天火候하고 由是

而結胎 莫不權輿於此矣니라  或者 以爲傍門小術이라하야 莫肯行之하나니 惜哉

로다 變化飛昇之術은  非愚所敢言이어니와 至於養神하야난 千方百藥이 莫之與

比하야 行之彌月에  百疾이 普消하리니 可不爲之盡心乎아. 夫風邪之患이 伏藏

血脈之中하야 冥行暗走로대  不知爲殺身之斧斤하고 久矣에 傳經하야 深入膏황

하리니 然後에  尋醫服藥이면 亦己晩矣로다 醫家治病於己病之後 道家治病於未

病之前 正氣與風邪난  如氷炭之不相容하야 正氣留즉風邪自走하고 百脈이 自然

流通하고 三宮이  自然升降하리니 疾病이 何由而作乎아 稍加精勤즉必至於延命

却期하고 得其糟粕라도 亦未有不安怡令終者也리라. 愛之란 欲基生이니 愚常以

此로 爲諸君子贈은 亦相愛之道也라 觀乎此者 恕其狂僭(비통할 참)이면 幸甚이

로다.  勤按 古人云順즉爲人하고  逆즉爲仙이라하니 盖一生兩하고 兩生四하고

四生八하고 以至於六十四하야  分以爲萬事者난 人道也오 順推工夫 疊足端坐하

고 垂簾塞兌하야  收拾萬事之紛擾하야 歸於一無之太極者난 仙道也라 逆推工夫

契에 所謂委志歸虛하야  無無念以爲常하고 無者太極之本體也 體야 證驗以推移

에 心專不縱橫이라함은 此修仙之第一義也라.但立志난  貴早니 鼎氣衰敗之後엔

雖百倍其功이라도 難與於上仙之列也리라.

 

생각생각으로 늘 하여 공부가 차츰차츰 익어짐에 이르러 이른 바 그 현빈일규

를 얻어면 온갖  규가 모두 통한다. 규 가운데 태식으로  이 일규를 얻는 것이

신선을 닦는 도이다. 이로 말미암아 태식하고, 이로 말미암아 주천화후를 행하

고, 이로 말미암아 결태하니, 이를 받들어 꾀하지  않을 수 없다.어떤 이는 방

문(방술하는 문파)의  작은 術이라하여  즐겨 행하지  않으니 애석타~! 변하여

화하고 날아오르는  술은 어리석게 감히 말로  할 바 아닌데,  神을 키우는 데

이르러 천가지 방법  백가지 약이 그와 더불어 비할바  아니다. 그것을 여러달

행함에 백가지  질환이 두루 없어지니 어찌  마음을 다하여 이를 행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대저 풍사의 患이 혈맥속에 엎드려  숨어 있다가 어둠을 틈다 돌

아다녀 모르는 사이 몸을 죽이는 도끼가 됨을 알지 못하고 오래되매 경맥으로

옮겨타고 심장과 격막사이(명치)로  깊이 들어간 후에 의원에게  물어 약을 먹

어도 이미 모두  늦다. (의가의 병치료는 병이 일어난  후지만 도가의 병 다스

림은 병에  이르기 전이다)정기와 풍사는  얼음과 숯처럼 서로  용납지 않으니

정기가 머무른  즉 풍사가 스스로  도망가고 百脈이 자연  유통하고 三宮(三丹

田)이 자연 오르고 내리니 질병이  어찌 빌붙어 좇아 일어나겠는가. 차츰 부지

런히 精을 더한  즉 반드시 기한을 물리치고 명이  늘려짐 이르고, 그 조박(작

은....)을 얻도라도 또한 불안함이 있지 않고 기뻐하며 끝을 부리리라.그걸 사

랑하여 그 생에 의욕이  일어나니 늘 이로서 여러분을 휘하여 줌은 역시 서로

사랑하는 도이다. 이것을  보는 이는 그 미치고 비통함을  용서하면 심히 행복

하다. 삼가 조사하여 증거를  세우건데, 옛사람이 말하기를 따른 즉 사람이 되

고 거스른즉 신선이 된다하니, 대개 하나가 생하여  둘이 되고 둘이 생하여 넷

이 되고  넷이 생하여 여덟이 되고  육십사에 이름으로 나누어져 만사로  되는

것은 人道요(順推工夫), 다리를 포개어 단정히 앉아 발처럼 드리우고 塞兌 |백

두산족 단학지침에는  입을 꼭  다물고,,,권법 요결에는 마음을 차분히 하여로

나온다.(※兌①기뻐하다②태괘: 8괘에서  못을 상징하고 서방에 배당 64괘에서

지조가 바르고 굳어  사물이 잘 형통하게 하는 상 ③통하다④모이다⑤곧다⑥구

멍⑦바꾸다) 만사의 불란  소요를 수습하여 太極이라는 一無로 돌아감이  선도

라(逆推工夫). 참동계에 이른바 委志歸虛하여 무념으로 늘 함이 없는 체라.(無

는 太極의  본체라) 증험으로 변하여  옮기매 마음을 전하여  종횡지 아니함이

이것이 신선을 닦는  제 일의 義다.다만 뜻을 세움은 이른  것이 귀하고 鼎 氣

가 쇠퇴한 후에는 비록 수백배의 공이라도 上仙의 반열에 더부르기 어렵다.

 

 

 

 

閉氣

 

(或曰伏氣 亦曰累氣 黃庭經曰 神仙道士 比有仙 積精累氣 以爲眞正謂此者也)

 

혹 복기라하고 또  누기라고한다. 황정경에 말하기를 신선도사가  仙에 있는게

아니라 정을  쌓고 기를 포개어 싸서  참되고 바르게 해나감을 일러  신선이라

한다.

 

閉氣者난 以眼으로 爲旗幟하야 氣之升降에 左右前後를 莫不如義之所之로되

 

폐기라는 것은 눈으로써 기치로하여 기의 오르내림에 좌우전후를 여의롭게 가

고자 하는 곳으로 가지 않음이 없다.

 

欲氣之升者 上其視  欲氣之下者 下其視  閉右眼 開左眼  以上氣시 즉左氣旋升,

閉左眼 開右眼 以上其視 즉右氣旋亦升 下用任脈於前 上用督脈於後 而神行즉氣

行 神住즉氣住 神之所至  無氣所不至 莫不以眼爲令 如軍中用旗幟 且欲上視 不

須開眼 只轉晴上視 亦得也라.

 

기를 올라가고자 하면  그 눈길을 위로하고, 기를 내리고자하면  그 눈길을 아

래로 한다. 오른 눈을  닫고 왼눈을 열어 그 눈길을 위로 한  즉 왼쪽 기가 돌

아오른다. 왼눈을 닫고  왼눈을 열어 그 눈길을 위로 한  즉 오른쪽 기 돌면서

역시 오른다.아래로는 앞의 임맥을 쓰고 위로는 뒤의 임맥을 쓴다. 神이 간 즉

氣도 가고, 神이 머문 즉  氣도 머문다. 신이 이르는 곳이면 기가 이르지 않는

곳이 없다. 군대에서 쓰는  기치처럼 눈으로 명령하지 않음이 없다. 눈길을 위

로 하고자하면 모름지기 눈을 뜨지 않고 단지 눈동자로 위를 보면 또한 된다.

 

然이나 世人은 皆上盛下虛하야 每患此氣之升 而上下不交하나니 故로 務要此氣

之降 而在中宮하야  (戊己土) 使脾胃로 和暢하고 血脈으로 周流하야 至於任督

皆通 즉延命却期를  豈不可必가 故로  修丹之道난 必以閉氣로 爲下手之方하야

疊足端手하고 舒顔和色하고  垂簾下視하야 必使神氣로 相住於臍下丹田之中 즉

上部風邪  如雲委霧降하야 滾琨瀉下하야  先走於胸腹하나니 (初즉腹滿 次즉腹

痛) 得其傳送 然後에 身體平和하고 汗氣蒸潤하야 一身百脈이 周流大遍 즉一意

沖融하야 窈窈冥冥하고 恍恍惚惚하야  ?이在於 太極未判之前矣리니 此所謂 眞

境界며 眞道路오 外此난 皆邪說妄行이니라.

 

그러나 세상사람들은 모두 위가 성하고 아래가 허하다. 아플 때는 이 기가 올

라가서 위아래가 오가지 못하는  고로 특히 이 기를 내림에 힘써서 중궁에 있

도록하여(戊己土) 脾胃로 하여금  화창하게하고 혈맥으로 돌려 흐르게만 한다.

(이는 단지 세인을 위한  뿐만이 아니고 수단의 요결도 역시 이것을 규법으로

지켜야한다.) 능히 혈맥을 부려서 돌려 흐르게 하여 임독맥에 이르면 모두 통

한 즉 기한을  물리치고 수명을 연장함이 어찌 반드시 불가하겠는가. 고로 단

을 닦는 도는 반드시  폐기하고 그 손대는 방법을 삼아서 다리를 포개고 손을

단정히 하고 얼굴을 펴고 色을 和하여 드리워  발처럼 아래를 보고 반드시 神,

氣로 하여금 배꼽아래 단전가운데  서로 머물게 한즉 상부풍사는 안개 구름처

럼 내려가 천천히 흐르듯 아래로 쏟아져 먼저 胸腹으로 달려가서(처음은 배가

가득 찼다가  나중에는 배가 아프다) 이 傳送을 얻는다.(委?이게 어떻게 해야

될 지  난감) 그런 후에 몸은 화평하고 땀기가 배어나와  윤기가 나고, 한 몸

백맥이 두루 크게 돌아 흐른  즉 한 뜻을 깊이 녹아 눈앞에 흰눈이 펄펄 내린

다.내가 形에 있는 지 형이 나에게  있는 지 모르고 요요명명하고 황황홀홀하

야 갈라지기전 태극에 있다. 이것이 이른 바 眞境界요 眞道路다.이 밖에는 모

두 사악한 설이요 망할 행일 따름이다.

 

 

 

 

胎息

 

經曰 胎從伏氣中結  其從有 胎中息  氣入身來爲之生 神去離形爲之死  欲得長生

神氣相住 神行즉氣行 神住즉氣住 勤而行之 是眞道路

 

경에 말하기를  태틔 伏氣중에 맺혀짐에 따르고  그 태 가운데 숨쉼이  있음에

따른다. 기가  몸으로 들어와 살게  되고, 신이 形을  떠나가면 죽음에 이른다.

오래 살고자 하면 神과 氣가  서로 머물게 하라. 신이 가면 기도 가고,신이 머

물면 기도 머문다. 이것을 행함에 부지런하면 이것이 眞道路다.

 

閉氣稍熟하야 神氣稍定이어든  然後에 稍稍推氣하야 下至腹下毛際리니 細心推

究 此氣息 所從出處하야  隨出隨入하야 使一呼二吸으로 常在其中 (此 所謂  玄

牝一竅  修丹之道在此而已)  而不出於口鼻之間이면 (然常有一寸餘氣  在口鼻之

間) 此난 所謂在母胎之息이니 所謂歸根復命之道也니라.

 

폐기가 차츰 익어져 신기가  차음 定한 후에 조금씩 조금씩 기를 밀어 아래로

배아래 털난데까지  이르면, 세심한 마음으로 밀고 궁리한다. 이 氣息이  나온

곳을 따라 나감에  따르고 들어옴에 따른다. 한 번 呼에  두번 吸으로 하여 항

상 그 가운데 머물러(이것이 이른 바 현빈일규이며 수단의 도는 여기에 있다.)

입과 코  사이로 나가지 않는다.(그러나 늘  한 자락 남은  氣가 있어 코와 입

사이에 있다.) 이것은 이른바 모태의 식 있음이니 이른바 귀근 복명의 도이다.

 

(亦曰反本還源 人在母之胎中 不以口鼻呼吸 只以臍帶 通於母之任脈 任脈通於肺

肺通於鼻 母呼亦呼 母吸亦吸  至臍帶一落 然後 呼吸通於口鼻 及其持養失 宜眞

氣消삭於是乎 疾病生矣 夭折作矣  若得此 歸復之法 精神不已 즉벽穀 登仙皆在

於此 古人有詩曰 屋毁修容易 藥枯生不難 但知歸復法 金寶積如山)

 

또한 반본환원이란  사람이 어미의 태 가운데  있을 때 코와 입으로  호흡하지

않고 단지 태줄로 어미의  임맥과 통하고 임맥은 폐에 통하고 폐는 코에 통하

여, 어미가 내 쉬면 역시 내 쉬고 어미가 들이쉬면 역시 들이 쉰다. 태줄이 한

번 끊어짐에 이르른 후에  들숨날숨은 코와 입을 통하고  급기야 유지하고 기

름을 잃어 진기가  흩어져 없어짐이 이와 같아 병도  생기고 요절도 일으킨다.

만약 이  귀복지법을 얻어서 끊임없이 정진한즉  벽곡 등선이 모두 여기에  있

다. 옛 사람이 시에 말하듯 집은 허물어져도  고치기 쉽고 약이 생을 메마르게

하기 어렵지 않다. 귀복법을 알기만해도 금은보화가 산처럼 쌓는다.

 

故로 能胎息然後에 此氣柔而和하고 和而定하야 至於無呼吸之息하리니 經에 云

氣定즉無呼吸이라하니라  昔葛仙翁이 每於盛署에  入深淵中하야  十日乃出하니

其以 閉氣胎息也랄가하노라.

 

고로 능히 태식 연후에  이 기가 부드러워져 화하고, 화하여 定하고, 들숨날숨

이 없어지는데 이르니, 경에 <氣가 定한즉 들숨날숨이 없도다>하는 것이다.

 

 

 

 

周天火候

 

(火有內外遲速 初즉氣穴俱虛  故閉氣未久 火候易發 臍腹之間 久而不散  즉必有

溫 溫之氣出於其間 當此之時  血氣漸實 火氣亦遲 又有文武 進退之法 不可不審

也)

 

불은 내외와 지속이  있다. 처음에는 기혈이 모두 허하니  폐기가 오래지 않으

므로 화후가  쉽게 일어난다. 배꼽과  배 사이에  오래도록 흩어지지 아니한즉

반드시 따뜻함이 있어 따뜻한 기운이 그 사이에서  나온다. 이 때에 혈기는 점

차 實해지고 火氣  또한 느려진다. 또 文武,進退의  법 있으니 잘 살피지 않을

수 없다.

 

周天火候者不過曰熱氣遍身也니 神氣相住於臍腹之間일세  當此時하야 若能加意

吹噓하면

 

주천화후라는 것은 열기가  몸을 도는 것을 말함에 불과하다.  神과 氣가 배꼽

과 배 사이에 서로 머물고 있을 그 때에 뜻을 더하여 천천히 솔솔 불면,

 

(此時有文武火候 斤兩法度 又有進退之法 最不可不審 若於身心靜定之後 進火如

法 즉膀胱如火熱 兩腎如湯煎 而自腰以下 淸爽異常 若不能輕進火候 즉遍身火熱

反有火傷於身)

 

이때에 문무화후  무게(斤兩: 무게 斤量:무게를 담) 법도가 있고, 또 나아가고

물러남의 법이 있으니  가장 잘 깊이 살피지 않을 수  없다. 몸과 마음이 맑아

지고 定해진 후에 進火를 法대로 하면 방광이 火熱같고 양 신장이 달여 끓이는

것 같다가 허리  밑으로부터 맑고 시원해짐이 여느 때와는  다르다. 능히 나아

가는 화후를 손쉽게 다룰  수 없으면 火熱이 몸을 두루 돌아 오히려 몸에 심한

화상이 있다.

 

즉溫溫之氣 從微至著하고 自下達上하야

 

따듯하고 따듯한 氣가 미미함으로부터 명료함에 이르고 아래로부터 위에 다다

라.

 

(熱氣所至漸漸開豁上達)

 

열기가  이르는 바는  점점 열리고 커져서 위로 다다른다(올라간다)

 

如花之漸開하리니 所謂華池生蓮花也니라 保守稍久에 熱漸生盛하야

 

꽃과 같이 점점  피니 이른 바 못에서 연꽃이  생겨난다한다. 보호하고 지켜서

차츰 오래되면 열이 점차로 일어나 성해

 

 (此所謂 花開漸苞 露漸濃 此時逆水上 甘津在口 爲醴泉 所謂玉漿金液也)

 

이것이 이른바 꽃이  점차로 봉우리를 열어 露가 차츰  진해진다는 것이다. 이

때에 물이 거꾸로  위로 흐르고 단 진액(침)이 입에 있으니  醴泉이라 하여 이

른바 금장옥이이라.

 

腹中大開하야 如同無物하야  須臾에 熱氣즉遍身하리니 此所謂周天火候也라 苟

能運火如法 즉不至於不可忍耐니라 臍腹之下一寸三分은 즉所謂下丹田이니 與上

丹田으로 (泥丸宮)  相應如響이면 所謂玉爐 (丹田異名) 火溫溫하고 頂上 泥丸

飛紫霞也라 上下灌注하야 如環無端하리니 苟能使此火로 溫養不失하야

 

배가운데가 크게  열려 아무것도 없는 것  같다가 잠깐 사이에 열기가  곧바로

온 몸에 두루  퍼지니 이것이 이른바 주천 화후라는  것이다. 불을 운용하기를

법같이 할수있으면 참을 수 없을 정도에 이르지  않는다. 배꼽 아래 1촌 3분은

즉 이른바  하단전인데 상단전(니환궁)과  더불어 서로 응하기를  울림과 같이

(소리가 있고 울림이 있는 것처럼)하면 이른바 옥로(단전의 다른 이름)에 불이

따듯하고 꼭대기  니환에는 紫霞가 난다(飛). 위아래로 灌注(①흐름,솟아 나옴

②물을 댐 灌漑)하여  끝이 없는 고리와 같다. 능히  火를 부려서 따듯이 기름

을 잃지 않으면

 

(一日之間子午卯酉如須進火使溫久  之氣無一息不進火常使晝夜如一日, 至十日然

後 胎可成也)

 

(이부분이 좀 애매함)하루 사이에 子午卯酉에 모름지기  進火하여 따듯이 오래

될 거 같으면 그 기가  한 숨도 없고 진화도 아니하여 늘 주야로 하루같이 부

려, 10일에 이른 연후에 태가 이루어질 수 있다.

 

淸明之氣上 結於泥丸宮이면  仙家所謂玄珠오 佛家所謂舍利니 有必然之理오 至

於成道與否난 在人 誠如何耳니 但早達爲貴로다

 

맑고밝은 氣 올라 니환궁에서  맺히면 仙家의 이른바 玄珠요 佛家에서 이른바

사리이다. 필연한 이치가 있어서 성도여부에  이르러사람의 정성여하일 따름이

니 일찍 이룸이 귀하다 하겠다.

 

  抑又聞之하니 所謂以火煉藥하고 以丹成道난 不過以神御氣하고 以氣留形하야

不須相離니라 術즉易知로대 道難遇하고 縱然遇了로대 不傳行이라 所以로 千人

萬人學하대 畢竟은 終無一二成이니라 故로 凡學者난 以誠爲貴니라

 

또한 듣자하니 이른바 불로서 煉藥하고 丹으로  成道한다는 건, 신으로써 氣를

부리는 것에  불과하고 氣로써 形에  머물게 하여  절대로 떨어지지 아니한다.

術은 알기 쉽되 도는  뜻밖에 어렵고, 설사(가령) 어찌하여 마친다고는 하지만

전하는 대로 행하지  않는지라, 뜻대로 천인 만인이 배우되  필경 끝내 한둘밖

에 이루지 못한다. 고로 일반적인 배우는 자는 정성으로써 귀하다할것이다.

 

又詩曰 正氣常盈腔裏면  何妨燕處超然가 達摩得胎息法 故로 能面壁觀心하니라

黃庭經曰 人皆飽食五穀精이나 我獨飽此陰陽氣라하니 以此二時로 觀之 즉 벽穀

은 傳由胎食이니  苟能벽穀하고 獨飽此陰陽氣  즉地戶閉하고 天門이 開하리니

豈不可平路登仙乎아

 

또 시에 말하기를  "正氣가 늘 몸속 빈  속에 가득차 있으면 세속을  초월하여

편안히 머무름에 어찌  거리낄 것인가." 달마가 태식법을  얻었으므로 능히 벽

을 바라보고 마음을  觀했다. 황정경에 이르기를 "사람들이  모두 오곡의 정화

인 음식을 배불리 먹으나, 나홀로 이 음양기를  배불리 먹는다" 하니 이 두 詩

로써 그것을 본즉 벽곡은 태식에서 비롯되니 능히 벽곡하고 홀로 이 음양기로

배불린 즉  地戶가 닫히고 천문이 열리니  어찌 등선이 평탄한 길이  아니겠는

가.

 

上三條는 雖各立名이나 非今日에  行一條하고 明日에 又行一條라 其工夫난 專

在於閉氣中이니라 但工夫  有淺深하고 等級이 有高下하니 雖變化飛昇之術이라

도 皆不外此三者오 唯其誠耳니라.

 

위의 세 조목은 비록  이름은 각기 달리 세웠지만 오늘 한조목을 행하고 다음

날 또 한 조목 행하는 것이 아니라, 이 공부는 폐기 가운데 있음을 전한다.단

공부는 깊고 얕음이 있고 등급이 높고 낮음이 있으미 비록 변화비승의 術이라

도 모두 이 세조목을 벗어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그 정성일 따름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