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도는 종교가 아니다.

작성자: 상생동이님    작성일시: 작성일2019-05-11 16:26:18    조회: 22회    댓글: 0

 

 

증산도는 종교가 아니다. 

 

이것은 증산도를 보는 모든 명제의 대전제이다. 


증산도를 선천 종교의 한 범주로 인식하는 잘못된 시각에서부터 증산도를 보는 모든 왜곡이 시작된다. 

 

증산 상제님의 대도 세계를 참되게 이해하지 못하는 근본 문제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증산도는 선천 종교문화의 모든 한계를 극복한 초종교다. 종교문화의 범주를 넘어서서 인류문화를 총체적으로 개벽한 인간의 생활문화의 대도이다.

 

 

22134520cf207844b54c04c9004e02eb_1557674881_0853.jpg 

 

 

 

동방의 한국 땅에 우주의 통치자 하나님께서 다녀가셨다. 122년 전에 이 땅에 오신 증산 상제님! 상제님께서 열어 놓으신 개벽세계는 선천의 모든 종교(*)문화와 본질적으로 그 성격을 달리한다. 


증산도는 우주의 주재자께서 강세하시어 인류 구원의 새 세계를 열어 주신 개벽진리이다. 천지만물의 생명을 성숙의 세계로 인도하는 추수진리이다. 

 

증산도는 인류의 새 세계 건설의 대도이며 보편적인 삶의 큰 길(大道)일 뿐이다. 

 

증산도를 종교의 안목에서 보는 한 증산도의 도법세계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없다. 증산 상제님이 우주의 통치자로서 집행하신 천지공사의 원시반본과 보은, 해원과 상생의 구원정신은 신천지 세계를 개벽해 주신, 인류의 보편적인 삶의 새 질서이다.

 

 

22134520cf207844b54c04c9004e02eb_1557674881_0126.jpg 

  

이제 종교는 이 세계를 구원할 수 없다. 

 

종교는 인류문화의 모든 분야에서 문명 창조의 어머니 역할을 해 왔으나, 오늘의 인류가 안고 있는 모든 상황은 종교가 해결할 수 있는 한계를 이미 오래 전에 넘어서 버렸다. 

 

그것은 오늘의 세계가 근원적인 해결을 요구하는 숱한 난제들을 너무도 많이 안고 있기 때문이다. 

 

인류가 고뇌하고 있는 이 문제는 단순히 문명사의 차원이 아니다. 


모든 생명의 모태 되는 하늘과 땅이 깊이 병들어 있다는 데 그 심각성이 있는 것이다. 

 

이미 증산 상제님께서 오시기 전에 천상계에서부터 “하늘의 모든 신성(神聖)과 부처와 보살들이 비겁의 말세 운세에 빠진 천지의 큰 겁액을 구천에 있는 나에게 하소연해 오므로 내가 이 땅에 내려오게 되었다.”(2편 27:3)는 한계상황이 모든 것을 말해 준다. 

 

우주 질서의 가을개벽기 시간대를 맞이한 바로 이 사실에 이 시대 문제 해결의 본질적인 한계가 있는 것이다.




22134520cf207844b54c04c9004e02eb_1557674881_1957.png



이제 지구촌의 만백성에게는 깊이 병들어 있는 하늘 땅의 생명과 그 환경으로부터 ‘새로운 생명 질서’를 열어 주신 증산 상제님의 후천 대개벽 세계의 진리만이 살길이다. 

 

우주 주재자 하나님으로서 증산 상제님께서 열어 주신 증산도는 인류가 겪고 있는 오늘의 난국의 총체적 상황을 근본부터 바로잡는 우주 통치자의 도법(道法)이다.


- 증산도 도전 초판 간행사 中

 

 

 

 22134520cf207844b54c04c9004e02eb_1557674863_3209.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